Korea: Weekly Social Media News Update

Here is this week’s Social media news update from Korea! :)

Koreans spend more time on SNS than e-mail According to ‘Social media participation research 2011’ from Scotoss Consulting, Koreans spend twice longer on SNS than e-mail. Average spending time on SNS was 44.5 minutes (weekdays) and 47.1 minutes (weekends). Read more

SNS 이용시간, 이메일 눌렀다 에스코토스컨설팅의 ’2011년 소셜미디어 참여 연구’ 결과, 한국의 SNS 평균 이용시간이 평일 44.5분, 주말 47.1분으로 이메일 평균 이용시간인 평일 24.9분, 주말 18분보다 각각 약 1.8배, 2.6배 정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Local government is also using SNS SNS became a new trend for local governments groups to communicate with citizens. City of Daejeon for instance, built a SNS team, consists of 19 members for Daejeon’s twitter(@dreamdaejeon) management. SNS channels like Twitter is becoming a useful tool to listen and communicate with local citizens. Read more

지자체 SNS로 행정 ‘리트윗’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지자체 `민심 잡이`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특히 대전시는 SNS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트위터를 활용한 홍보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부서별로 19명의 트위터 담당자를 지정해 민원이나 정책건의 등에 대해 국민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하네요.


BMW Korea’s interaction movie on facebook
BMW
Korea released ‘Social network interaction movie episode X3’ on its facebook. Users can cast their friends as new actors to create new episode of their own, and share it with friends. (www.facebook.com/BMWKorea) Read more

BMW X3 나도 SNS 영화감독 BMW코리아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소셜 네트워크 인터랙션 무비 에피소드 X3’를 선보였습니다. 유저들은 자신의 페이스북 친구들을 직접 캐스팅해, 매번 새로운 나만의 에피소드 X3 영화를 제작할 수 있고 친구들과 자유롭게 공유할 수도 있어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www.facebook.com/BMWKorea)

SKT launched SNS to share voice contents and movie reviews SK Telecom, nation’s top telecommunication company, released 2 new SNS programs this week. ‘Social Talk’ is sharing voice contents with friends and ‘Checking’ is for sharing movie reviews. Read more

SKT, 음성·감상평 공유하는 SNS 출시 SK텔레콤이 모바일 음성 기반 SNS인 ‘소셜톡’과 TV 및 영화 감상평을 공유하는 ‘체킹’을 개발해 출시했다는 소식입니다.



www.facebook.com/OgilvyPR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