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Social Media News Update

Here is this week’s Social media news update from Korea! :)

Groupon aims for slice of Korean social commerce market Groupon, based in the U.S., is currently doing business in some 44 countries around the world and it opened a new branch in Korea. Groupon Korea on Monday punctuated its launch on the Korean market with a monthly sales target of 10 billion won ($880 million) during the first half of this year. Read more

소셜커머스 제왕 美 그루폰, 한국 상륙 세계 최대 소셜커머스 기업 미국 그루폰(Groupon)이 44번째 서비스 국가로 한국을 택했습니다. 그루폰은 올해 1월 한국법인 그루폰코리아를 설립하고, 상반기 100억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Social viewing’ changes viewer’s lifestyle ‘Social viewing’ is becoming a new trend in Korea. Viewers get information about popular TV programs through Twitter timeline in real time. They watch TV and communicate with other people about programs with smartphone at the same time. Read more

소셜 시청텔레비전을 바꾸어놓다 ‘소셜 시청(social viewing)’이 늘고 있습니다. 트위터 등의 타임라인에 올라오는 글의 내용만으로 대략 어떤 프로그램이 인기를 얻고 있는지 알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시청자로 하여금 스마트폰을 들고 텔레비전 앞으로 모이게 하는 효과를 일으키고 있다고 하네요.

SNS marketing competition is tense in stock market Since the number of Korean SNS users are over 8 million, stock firms are using social media actively. Mirae Asset, for example, has diverse SNS channel such as Facebook, Blog, Twitter, Youtube. Its activities through Youtube are especially outstanding due to its own videos such as stock lecture and economy class for children. Read more

증권가는 지금 SNS 전쟁중 지난해 기준 국내 SNS가입자가 800만명을 돌파하면서 증권사들도 SNS활용에 열심입니다. 미래에셋증권은 페이스북(www.facebook.com/miraeassetmstock) 뿐만 아니라 블로그, 트위터, 유튜브 등 다양한 SNS 채널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튜브에서의 활동은 독보적인데요, 매일 유튜브(www.youtube.com/user/mstockebiz)에 자체제작한 증권강의와 어린이 경제교실 등을 업로드 하면서 이용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하네요.


www.facebook.com/OgilvyPR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