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Social Media News Update

Here is this week’s Social media news update from Korea! :)

Despite of the personal information disclosure of Nate & Cyworld, the number of users is unchanging Despite of the largest-ever personal information disclosure crisis, the number of Nate & Cyworld visitors shows no big change yet. However, in 2008, visitors of Daum have decreased rapidly a year later after personal information disclosure crisis. Therefore, industry says it is necessary to keep eyes on this crisis for a while. Read more

네이트·싸이월드 해킹에도 방문자 수 여전 사상 최대의 개인정보 유출 사태가 있었지만, 네이트, 싸이월드의 방문자 수는 이전과 큰 변화가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2008년 다음이 1년 만에 방문자 수가 급감한 경우가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추세는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네요.

Research on dealing with the crisis by using SNS People expect SNS will take an important role in emergency situations due to its powerful influence and speed. As more people use SNS, the research on how to manage disaster and accident is going on actively by government and communication firms. Read more

방통위·이통사 ‘SNS로 재난 대처’ 연구 SNS는 확산력이 높기 때문에 앞으로 위급 상황에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SNS 활용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SNS를 통해 각종 재해와 사고에 대처하는 방법에 대한 연구가 통신사업자와 정부 차원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하네요.

Agreement on ‘Social Commerce Consumer Protection’ The Korean Social Commerce Council has made an agreement on Social Commerce Consumer Protection and announced their promising compliance on August 3rd, 2011. The council includes Groupon, Socialbee, Soopang, We Make Price, Coupang and Ticket Monsters which construct 90% of Korea’s social shopping market. It is truly looking forward to the further improvement on the social commerce and consumers’ relationship via the agreement. Read more

소셜쇼핑 6곳, 소비자 보호 규약 마련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소셜커머스 협의체’가 ‘소셜커머스 소비자보호 자율준수 규약’을 제정하고 이를 준수하는 선언식을 8월3일 열었다고 합니다. 소셜커머스 협의체에는 국내 소셜쇼핑 시장의 90%를 확보한 그루폰과 소셜비, 슈팡, 위메이크프라이스, 쿠팡, 티켓몬스터 등 6곳이 참여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앞으로 소비자와 소셜쇼핑의 관계 개선에 많은 기대가 됩니다.


www.facebook.com/OgilvyPR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