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pril Social Media News Update

KakaoTalk, KakaoStory, and what’s next? Kakao, which has launched KakaoStory, now jumped into smart phone game market. Its first step is to collaborate with ‘Wemade Entertainment.’ On 26th of April, Wemade and Kakao have presented approximately 20 games they are planning to release through all year around. The most remarkable thing is that users can register their Kakao friends as their game mates. Wemade newly introduced smart phone game, ‘Viking Island’, at app store. Wemade now seems to be the next leader of the game market. Read mor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다음엔 바로 이 서비스? 카카오 스토리를 런칭한 카카오가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들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고, 4월 26일 위메이드와 함께 앞으로 1년간 출시할 20여개 스마트폰 게임을 공개했다. 가장 주목할만한 점은 카카오톡 친구를 게임 친구로 등록할 수 있다는 것인데요. 이날, 위메이드는 ‘바이킹아일랜드’라는 스마트폰 게임을 앱스토어에 등록하기도 하면서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네요. 위메이드는 모바일 게임 개발 노하우를 이용하여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서도 두드러지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어, 게임 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Declining of Internet users is because of SNS? According to a market research specialized agency Trend Monitor, the number of new users to Internet communities is gradually declining. 83% of Koreans joined Internet communities in 2010, but it has reduced to 76.1% in 2011 and 73.8% in 2012. Trend Monitor has explained this by the advent of SNS, such as Facebook and Twitter. Online communities still have the great influence, however, SNS seems to replace the functions of the online communities. Read More

인터넷 커뮤니티 가입률 점점 낮아져, “SNS의 영향인가?” 인터넷 커뮤니티 가입률이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문기관 트렌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 2010년 83%였던 인터넷 커뮤니티 가입률이 지속적으로 낮아져 2012년에는 73.8%를 나타냈다고 합니다. 트렌드모니터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은 SNS의 등장으로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의 이용은 점차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여전히 인터넷 커뮤니티의 영향력이 유지되고 있지만, 보다 동시적이고 불특정 다수에게 빠르게 전파되는 SNS의 속성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대체해 나가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Who do you talk to the most on SNS? According to the report issued by Korea Internet & Security Agency, 9 out of 10 Koreans talk mostly to their ‘friends and alumni’ through SNS. 85.8% of Koreans use SNS for ‘socializing,’ 67.6% for ‘hobbies,’ and 55% for ‘sharing personal interests’. Interesting fact is also found through the report: Men seem to talk more liberally to people in their business field by showing the gap of 24.8% male respondents versus 9.9% female respondents. Read More 1 Read More 2

SNS대화, 당신은 누구와 많이 하세요?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SNS이용자 10명 중 9명이 SNS를 통해 ‘친구, 선후배’와 소통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직장동료 등 업무관계자와 교류하는 경우는 남성(24.8%)이 여성(9.9%)보다 많았다고 하네요.

Korean Social Commerce Market to be worth over a trillion won The growth of social commerce market in Korea is astounding. The market of social commerce in Korea surpassed a trillion turnover (in Korean currency, Won) in two years. Furthermore, the number of social commerce is constantly increasing. In spite of the fast market growth, many small and medium sized social commerce companies are reconstructed by several major companies. Now, those major social commerce companies try harder to diversify their items and services to their target consumers. Read More

[소셜커머스] 소셜커머스가 뭐길래…국내 시장 규모 1조원 넘어서 2010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소셜커머스가 채 2년이 되지않아 중소업체까지 포함한 업체 수만 500여군데, 시장 규모는 1조원을 넘어섰습니다. 이 성장 속도라면 2015년까지 연평균 50% 가까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하네요. 소셜커머스가 어떻게 이런 ‘폭풍성장’을 하게되었는지 더 자세히 알아보세요.

Internet ads are more effective than main TV channels for teen to twenties. It is reported that young generation purchases more after watching Internet ads rather than TV commercials. According to Nars Media asking people about which media channel they consume the latest ads, main TV channels (46.4%), Internet(42.8%), cable channel(5.5%), Newspaper(2.2) are taken places respectively. Comparing to the last year’s result, the category in main TV channels was 63.6% and Internet was 29.4%. This result shows that Internet is becoming more and more important in influentially performing on ads and content delivery. Read More

10~20대 광고 영향력, 지상파 보다 인터넷 선호 젊은 세대에서는 지상파 방송보다는 인터넷을 보고 물건을 구입하는 등 인터넷 광고의 영향력이 급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하는데요. 20일 나스미디어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신제품 광고를 어느 매체를 통해 접촉하는지 물은 결과 지상파(46.4%), 인터넷(42.8%), 케이블(5.5%), 신문(2.2%) 광고 순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작년 조사에서는 같은 질문에 지상파(63.6%), 인터넷(29.4%), 케이블(3.3%) 순으로 나타나, 올해 조사에서 지상파 광고의 접촉도가 급락했다는 걸 알수 있습니다.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 대해 “인터넷 이용자가 많아지면서 광고와 콘텐츠 영향력이 그쪽으로 옮겨가는 추세”라며 “미디어의 이용이 다변화 돼서 매체 간 경쟁이 치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www.facebook.com/OgilvyPRSeoul